HOME > 방명록 > 방명록
 
   2008.07.02   
   日本 시골 寺刹에 모셔진 安重根義士


日本 시골 寺刹에 모셔진 安重根義士


≪≫ 日本 시골 寺刹에 모셔진 安重根義士 ≪≫

一切唯心造 一念通天





▲일본 혼슈(本州) 북부 미야기(宮城)현 구리하라(栗原)시에 있는
대림사(大林寺, 다이린지)라는 절에 다녀왔습니다. 대림사의 전경입니다.
얼핏 보기에는 특별할 것도 없는 작고 아담한 시골의 절입니다.

▲다른절과 마찬가지로 법당의 한가운데에는 본존 부처님이
모셔져 있습니다.
 
▲그런데 그 왼쪽에는 좀 특이한
제단이 하나 놓여 있습니다. 좀더 자세히 가 볼까요.
▲오른쪽에 모셔진 분은 안중근 의사,
왼쪽에 모셔진 분은 지바 도시치(千葉十七)씨 부부입니다.
안중근 의사는 하얼빈 에서 일본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분입니다.
그런데 그런 안중근 의사의 위패가 왜 일본의 절에 모셔진 것 일까요?
안중근 의사가 감옥에 갇혔을 때,
일본군 헌병이었던 지바 도시치라는 분이 그곳에 근무했다고 합니다.
그도 처음 에는 일본의 유명한 정치가를'암살'한 안중근 의사에 대하여
분노하는 마음을 갖고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점차 안중근 의사가 동양 평화를 갈구하는 굳은
의지와 높은 인품의 소유자 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이렇게 되어 두 분은, 한국 독립군과 일본군, 사형수와 감옥 간수,
가톨릭 신자와 불교도라는
장벽을 넘어 서로 존경하며 깊은 우정을 나누게 됩니다.


안중근 의사는 결국 교수형으로 32세의 짧은 생애를 마칩니다.
이때 안중근 의사는 마지막으로 지바 도시치 씨에게
"爲國獻身軍人本分" (나라 위해서 몸을 바침은 군인의 본분이다) 라고
쓴 필묵을 선물합니다. 안중근 의사는
사람 죽이기를 즐기는 테러! 리스트?! ? 아니었습니다.
독립군에서 일본군과 맞서 싸우면서도,
항상 포로들은 인도적으로 살려보내곤 했습니다.


그 때문에 때로는 일본군으로부터 불의의 일격을 받아 피해를
당하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비록 나라의 독립을 위해 맞서 싸운다
하더라도, 무고한 목숨을 마구 해칠 수는 없다고 생각했던 것이겠지요.
그런 그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게 됩니다


이토 히로부미는 일본의 근대화를 앞당긴 정치가일 수도 있겠으나,
이웃나라에게는 침략자나 다름없었고,
동양의 평화를 해치는 그를 부득이 사살할 수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눈물로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길을 배웅한 지바 도시치 씨는
군대에서 제대한 뒤, 고향 센다이에서 철도원으로 일하면서도,
평생 안중근 의사의 위패를 모시며 그의 명복을 빌어 주었다고 합니다.
 
▲타국의 사형대에서 숨져 간 젊은 영혼을 위로하려는 것일까요.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민요 "아리랑"이 걸려 있습니다.
 
▲절 마당에는 안중근 의사의 유필을 새긴 소박한 추모비가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매년 안중근 의사의 추도식이 열린다고 합니다.
▲세월이 흘러 지바 도시치 씨도 세상을 떠나고, 이렇게 절 뒷편에 모셔졌습니다.
지금은 두 분이 저 하늘에서 다시 만나 동양의 평화를 기원하고 계시겠죠.
불행한 역사는 불과 백년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안중근 의사의 높은 신념,
그 한국인 청년 사형수에게 마음의 문을 열고 우정을 나누었던 지바 도시치 씨,
그리고 그 인연을 지금도 소중하게 여기고 있는 유족과 대림사 관계자 여러분들.
몇몇 정치인들의 옳지 않은 행동에도 불구하고,
한일 우호는 이러한 분들의 노력 위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괜히 폐를 끼친 것 같아 사양하려 했으나 "멀리 한국에서 왔으니 식사라도 하고
가라"는, 절에 계시는 아주머니의 상냥한 권유를 차마 뿌리칠 수는 없었습니다.
이윽고 내 오신 맛있는 냉중화비빔면(冷やし中華, 히야시추카).
시골 절의 푸근한 인심은 한국이든 일본이든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진입로에 있는 표지판입니다. 절 바로 옆에는 도호쿠 신칸센이 놓여 있습니다.
낭만적인 기차길 옆 오막살이 같은 것은 아닙니다.
굉음과 함께 질주하는 신칸센 고속열차가 시간마저 멈춘듯한
조용한 시골 마을의 정적을 깨뜨립니다.


                조물주의 신비스러운 작품


대 자연의 신비로운 작품

(조물주의 신비스러운 작품)


[01] 퓨마를 닮은 바위
"물좀 마십시다~!"


[02] 물고기가 뛰어 올라오는 것 같은바위
"숨 좀 돌리구~!"

[03] 코끼리가 살아 움직일 것 같은바위
"목이 말라서~!"

[04] 포 크레인이 저바위 꼭대기에
"바다의 기적을 위하여~!"

[05] 공룡이 나오는 바위
"나를 기억하라~!"

[06] 사람 얼굴 형상(우연히 촬영)
"연출이면 더욱 좋구요!"

[07] 엘리게이터 바위
"기왕이면 악어 입속으로 들어가시지요~!"

[08] 누워 잠자는 사람 형상
"잘도 주무시네~!"

[09] 악어를 닮은 산
"바다가 너무 좁아서~?"

[10] 뉴질랜드 남도 --태극
"여기는 한국땅인가~?"

[11] 어느 바다-- 사망한 무사
"잘자라 무사여!"

[12] 남미 페루 --프랭클린
"미술전시회에 출품한다면?"

[13] 극광-- 자세히 보면 얼굴이 있습니다!
"귀신이라면 너무 미인이구먼~!"

[14] 캐나다 미국 알래스카부근 -- 거북 형상
"거북이는 자빠지면 못일어나는데~!"
 [15] 유고슬라비아 경내-- 잠자는 고양이
"누렁이 고양이~ 잘도 잔다~!"

[16] 스칸디나비아 반도의 골짜기-- 사람 얼굴
"사람이냐? 원숭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17] 남미 훠디다오에-- 해골이 있는 지옥